영문과 연극반 응원가다 (2018. 03. 17) > 자유게시판

본문 바로가기


영문과 연극반 응원가다 (2018. 03. 17)

페이지 정보

김경은 () 작성일2018-03-17 22:47 조회469회 댓글0건

본문

2018년 3월 17일 (토) 에 영문과 연극반 BEINGS가 공연 연습하는 C관 110호로 김혜정 영학회장을 비롯하여 임원들이 후배 재학생들의 공연 연습을 응원하며 작은 후원을 하였다.

 

Beings는 영어영문학과 원어연극회로 현재 77기로 이어오고 있다. 

24b87b887990dcf775b7655196ebac4e_1521294227_03.jpg

 

24b87b887990dcf775b7655196ebac4e_1521294227_28.jpg

 

송희경 Beings 회장에게 후원금을 전달하며 잠깐 연습하는 모습을 지켜보았는데 20여명의 회원들이 저마다의 위치에서 각자의 일을 열심히 하고 있었다. 

24b87b887990dcf775b7655196ebac4e_1521294227_64.jpg

 

작품은 'Middletown' 으로 2011년 현대작품이다.   작가는 Will Eno 이며 미국 작가이다.

후배들을 보고 있자니 30~40년 전의 우리 모습에 입가에 웃음이 지어졌다.

 

24b87b887990dcf775b7655196ebac4e_1521294227_44.jpg

 

Will Eno (born 1965) is an American playwright based in Brooklyn, New York. His play, Thom Pain (based on nothing) was a finalist for the Pulitzer Prize in Drama in 2005. His play The Realistic Joneses appeared on Broadway in 2014, where it received a Drama Desk Special Award and was named Best Play on Broadway by USA Today,[1] and best American play of 2014 by The Guardian.[2] His play The Open House was presented Off-Broadway at the Signature Theatre in 2014 and won the Obie Award for Playwriting as well as other awards, and was on both TIME Magazine and Time Out New York 's Top Ten Plays of 2014.

 

작품공연은 2018년 3월 29일(목)과 30일(금, 오후 7시와 3월 31일(토) 오후 2시 에 있습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자유게시판 목록

Total 626건 1 페이지
자유게시판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626 김경숙 2019-10-12 4
625 김경숙 2019-10-03 9
624 김경숙 2019-10-03 5
623 김경숙 2019-09-30 13
622 김경숙 2019-04-23 218
621 김경숙 2019-04-23 195
620 김경숙 2018-11-08 510
619 김경은 2018-10-19 377
618 김경은 2018-10-19 421
617 김경숙 2018-06-01 541
616 김경숙 2018-06-01 386
615 신정선 2018-05-02 472
614 김경은 2018-04-06 413
열람중 김경은 2018-03-17 470
612 신정선 2018-03-02 615
게시물 검색

영학회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

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대로 350 나동 403호 (우편번호 06631).
이화여자대학교 영어영문학과 동창회 ⓒ2002~2019 All rights reserved.